중소 MVNO업체 "이통계열사 MVNO 허용시 줄도산 우려"
입력 : 2012-05-04 10:30:12 수정 : 2012-05-04 10:30:32
[뉴스토마토 서지명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이동통신사 계열사의 이동통신재판매(MVNO) 허용여부를 검토하고 있어 기존 중소 MVNO사업자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방통위는 4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이통사 계열사의 MVNO 시장진입 관련 정책방안에 관한 사항을 보고받을 예정이다. 특히 SK텔레콤(017670)의 자회사인 SK텔링크가 우선적 검토대상에 올라 있다.
 
SK텔링크는 SK텔레콤의 자회사로 MVNO 진출목적을 국내거주 외국인을 주요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선불제 방식의 서비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자금력과 마케팅력을 갖춘 SK텔링크가 외국인·선불제 시장을 목표로 MVNO 사업자로 진입할 경우, 외국인·선불제서비스를 주요 사업으로 하여온 기존 중소 MVNO사업자들은 이 시장에서 경쟁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외국인·선불제 시장은 국내거주 130만 외국인 중 이동통신사의 후불제 서비스에 가입하기 힘든 50만명 정도의 외국인이 대상고객으로, 그 시장규모가 작고 차별화된 특화 니치마켓 시장이다. 이 시장은 그동안 중소 MVNO사업자들이 공략해 60%정도인 약 30만 가입자가 모집된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방통위가 SK텔링크의 MVNO를 허용할 경우 기존 중소 MVNO사업자들은 경쟁력을 상실할 것"이라며 "기존가입자마저 이탈하게 되면 중소 MVNO 사업자들은 마케팅비용마저 회수하지 못한 채 가입자를 뺏기고 도산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또 "방통위가 이동통신사 계열사에 대해 MVNO사업을 허용하더라도 외국인·선불제시장에 대해서는 기존 MVNO사업자들을 보호해야 한다"며 "이는 MVNO서비스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서지명
  • 기자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