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스민 "외국인 논란, 굉장히 안타깝다"
"주변에서 격려하는 분들 많아"
입력 : 2012-04-17 16:25:15 수정 : 2012-04-17 16:25:40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수원 토막살인 사건으로 외국인 혐오증 논란과 함께 일부 누리꾼들의 공격을 받아 온 이자스민 새누리당 비례대표 당선자는 17일 "한국에서 살면서 사랑을 많이 받았는데 굉장히 안타깝다"는 심경을 밝혔다.
 
이 당선자는 이날 국회 정론관을 찾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상처받을 말들이 (온라인에서) 굉장히 많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당선자는 "저는 그렇다 해도 가장 걱정하는 것은 다른 다문화 가정 구성원들이 상처를 받지 않을까 하는 점"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그런데 주변에서 격려하고 박수치며 힘내라는 분들도 많았다"며 "희망을 잃지 않는다. 사람마다 생각은 다르지만 모두가 그런 말을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대한민국의 포용력이 얼마나 대단한지 생각할 수 있는 기회였다"며 자리를 떠났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박수현 기자